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우리고장 복싱 전지훈련 메카로 급부상전국에서 몰려든 복싱선수들의 훈련 열기 ‘가득’
  • 양성철 기자
  • 승인 2019.02.18 09:34
  • 호수 703
  • 댓글 0

전국 최초 복싱 전용훈련장인 영주시 대한복싱훈련장이 전국에서 몰려든 복싱선수들의 훈련열기로 후끈 달아오르면서 복싱 전지훈련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11일 용인대학교 복싱선수단 50명을 시작으로 18일부터 상지대, 상무(체육부대), 서울시청, 성남시청, 원주시청, 남해군청 등에서 복싱 선수단 150여명이 대한복싱훈련장에서 훈련을 할 예정으로 있는 등 전국 복싱 선수단이 우리고장 영주를 찾고 있다.

영주시민운동장 내에 위치한 대한복싱훈련장은 총사업비 100억 원(전액 국비)을 투입해 2016년 8월에 착공, 2018년 8월 준공됐다. 지하1층, 지상2층, 건축면적 2천4㎡, 연면적 4천452㎡ 규모의 전국 최초의 복싱 전용훈련장이다. 주요시설로는 2개의 복싱훈련장, 숙소 12실, 휴게실, 다목적실 등을 갖추고 있다.

시는 복싱전용훈련장을 아마추어 및 상비군 선수의 단계별 맞춤형 합동훈련과 국내선수 전지훈련 유치 등 복싱종목 지역거점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한 복싱로빅, 복싱다이어트 등 다양한 생활스포츠 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다목적 생활체육관으로 활용도를 제고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지훈련팀의 방문 활성화로 지역 내 숙박시설과 음식업소 등 지역경제도 활기를 띨 것”이라며 “우리고장을 찾은 훈련팀이 다시 찾도록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벌이겠다”라고 말했다.

양성철 기자  hauncom@hanmail.net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