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단체·인물
시민 자생의 문화플랫폼 ‘1900s 풍각쟁이 모임’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20.03.26 17:20
  • 호수 758
  • 댓글 0
지난해 문화가 있는 날 공연 장면

영주문화관광재단, 지역문화콘텐츠 사업 선정
다양한 문화 생산과 소비욕구 충족시킬 것

(재)영주문화관광재단이 지난 20일 지역문화진흥원이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공모사업’에 지원해 총 3단계 심의 단계를 거쳐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은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 주간’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만드는 문화 플랫폼으로 지역민이 누구나 어디서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영주문화관광재단은 ‘1900s 풍각쟁이 모임’이라는 이름을 통해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와 후생시장을 중심으로 한 영주 근대역사문화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주체들을 연결하는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자생적으로 꾸려갈 수 있는 문화플랫폼을 형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대표적인 공연문화예술의 장이 될 ‘풍각쟁이극장’, 전시예술 분야의 상설전시로 ‘그 때 즈음’, 공예 분야의 ‘1930 기찻길 골목장터’ 등의 프로그램이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 생산과 소비 욕구를 충족시켜 줄 것이다.

또한 근대역사문화거리를 배경으로 한 ‘시간을 거스르는 옛길 투어’, 근대복식체험이 가능한 ‘근대 환복센터’, 근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상영하는 ‘활동사진 극장’, 근대 라디오 단막극을 부활시킨 ‘토요라디오극장’, 그 시절 골목문화를 재현하는 ‘골목 점빵’ 등의 프로그램들은 시민들을 근대역사문화 속으로 끌고 들어가는 매개체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문화관광재단은 ‘풍각쟁이 기획단’을 발족해 시민들이 직접 프로그램 콘텐츠를 기획 및 운영토록 할 예정이다. 기획단 활동을 통해 새로운 문화기획전문가를 발굴하고 기존 기획자들의 역량을 높여 향후 지역 문화예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