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2019풍기인삼축제] 풍기인삼축제, 최상품 풍기인삼만 판다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10.11 15:44
  • 호수 735
  • 댓글 0

11일까지 축제장 판매용 인삼채굴 ‘한창’
잔류농약검사 합격한 인삼 산지봉인
채굴에서 판매까지 풍기인삼 신뢰 확보

12일부터 열리는 풍기인삼축제에서 소비자에게 선보일 축제장 판매용 수삼 채굴이 한창이다.

풍기인삼혁신추진단(단장 이근수)은 매년 풍기인삼축제에서 소비자에게 풍기인삼의 월등한 효능과 품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원산지 투명성 확보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타 지역 인삼과 차별화를 위해 올해도 축제장에서 판매되는 품질 좋은 수삼확보 방안과 판매를 위해 판매업체 16개소가 축제장에서 판매하는 수삼은 사전 잔류농약검사에서 합격된 필지의 인삼만 채굴해 그중 우수하고 균일한 수삼을 축제장에서 판매하고 있다.

시는 수삼채굴 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은 인삼의 혼입을 방지하기 위해 풍기인삼혁신추진단과 시가 지정한 관리관을 채굴현장에 파견해 관리관의 입회하에 채굴토록 하고 있다.

특히 정품수삼만 축제장 전용 수삼채굴박스에 담아 축제장전용 봉인타이로 봉인 후 지정된 저온저장고에 보관했다가 지정관리관의 입회하에 축제장에 반출하고 있다. 또한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품질이 떨어지는 깎기삼과 파삼 등은 축제장에서 유통될 수 없도록 사전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풍기인삼축제는 원산지가 불투명한 수삼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서 소비자 신뢰확보와 함께 차별화된 상품으로 자리매김 함으로서 향후 소비촉진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