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단체·인물
너의 꿈을 응원해[52] “아이들에게 존경받는 교사가 될래요”교사가 꿈인 제일고등학교 1학년 박주혁 군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9.26 15:56
  • 호수 733
  • 댓글 0

교육관련 책 읽으며 자신 돌아보기도
인정받는 훌륭한 교육자로 살고 싶어

“초등학생 때 선생님이 멋있어 보여 막연하게 선생님이 되는 꿈을 꾸었어요. 그러다 중학생 때 사촌동생이 모르는 게 있다고 저한테 물어왔는데, 어떻게 하면 잘 가르쳐 줄 수 있을까 연구하며 가르쳐줬어요. 그런데 그때 나를 바라보는 그 눈망울에 초등학교 교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게 만들었죠”

제일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박주혁 군은 초등학교 교사가 되는 것이 꿈이다. 초등학생 시절, 한 교사의 노력으로 학생이 변화하는 것을 지켜보며 막연하게나마 초등학교 교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초등학교 때 선생님이 내성적이고 무뚝뚝한 아이를 변화시키려고 영화관도 데려가주시고 짜장면도 같이 먹으며 대화도 많이 나누셨어요. 그때 그 학생이 지금은 운동선수를 꿈꾸는 아이가 되었지요”

좋은 교사 위해 다양한 경험 쌓고 싶어
교사가 꿈인 박 군은 교육봉사 동아리인 도시재생골목교육공부방에서 활동하며 초등학교 아이들의 멘토가 되어 다양한 경험을 쌓고 있다고 한다. 또한, 교육관련 책을 많이 읽고 있는데 최근에 읽은 ‘대한민국의 시험’이라는 책을 읽으며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게 됐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잘못된 교육에 대해 꼬집는 내용도 있지만 학생들의 잘못된 태도를 보며 나를 보는 듯해 반성하게 되었어요”

좋은 교사가 되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많이 쌓고 있다는 박 군은 교내에서 실시한 교육관련 멘토멘티 멘토링 대회에 나가 그동안 활동해온 보고서를 제출해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다양한 경험들을 많이 쌓아서 그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을 지도하고 싶어요”

노력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노력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라는 말을 항상 가슴에 담고 살아간다는 박 군은 자신의 성적을 올리기 위해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을 경험 한 뒤로, 모든 일에 노력하는 자세를 갖게 됐다. 아쉬운 것이 한 가지 있다면 늘 자신보다 앞서가는 누나가 있어 노력하는 만큼의 인정을 받기가 어렵다고 한다.

“누나가 정말 잘하다보니 누나만큼 못한다고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저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잘할 수 있으니 지켜봐주고 믿어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누나가 교대를 다니고 있어서 동기부여도 되고 많은 도움을 주어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어요”

존경받는 교사가 되고 싶어
기초가 탄탄한 아이를 만들어주는 교사가 되고 싶다는 박 군은 자신이 초등학생 때 훌륭한 모습을 보여준 스승처럼 아이들에게 존경받는 교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건물을 지을 때 기초공사가 가장 중요하잖아요. 제가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고 싶은 이유는 시작하는 기초를 잘 잡아주고 싶어서예요. 탄탄한 기초를 바탕으로 차곡차곡 쌓아올릴 수 있게 기초를 잘 잡아주고 싶어요. 아이들이 생각하기에 저 사람은 정말 훌륭한 교육자라고 기억될 수 있게 살고 싶어요” 김미경 프리랜서 기자

[응원메시지] 남부초등학교 황재주 교장
주혁아! 목표를 설정하고 이루어가는 과정에서 항상 도전정신과 인내가 필요한데, 긍정적인 마인드로 꾸준히 달려가면 분명 꿈을 이룰 수 있으리라 믿어. 너의 꿈을 응원한다. 화이팅!!!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