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행정
“아파트 건설 현장도 지역경제활성화에 나서라”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5.14 06:40
  • 호수 715
  • 댓글 0

민노총대구경북건설지부 아파트 신축현장 시위
시공사 측, ‘지역경제 도움되도록 할 것’ 밝혀

지역 내 한 아파트 신축현장에서 민주노총 관계자 10명이 ‘지역인력과 장비 사용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오전 가흥동 690~1에 자리한 모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민주노총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정우학 부지부장을 만났다.

정 부지부장은 “대규모 아파트 건설현장이 지역노동자와 중기업자를 외면하면서 지역노동자들과 중장비 업체들이 고사위기에 처해 있다”며 “지역 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지역인력과 장비 사용을 촉구하며 15일째 시위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건설업체가 경비절감이라는 명분으로 250명의 불법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일감을 몰아주고 있다”며 “지역 사업 현장인 만큼 지역인력과 장비를 사용해 어려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장 사무실에서 만난 시공사인 E건설 강모 현장관리팀장은 “1천 800억원을 들여 가흥동에 지을 예정인 아파트는 총 8동 947세대로 오는 2021년 9월 준공키로 돼 있다”며 “오는 15일 협력업체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또, “협력업체가 선정이 돼야 인력과 장비수급에 들어감에도 미리 걱정을 앞당겨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건설업체가 지방에 사업장을 두면 인력과 장비 또한 그 지역에서 물색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영주지역에 아파트 건설을 결정하면서 영주시로부터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돼 달라는 부탁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고 한국노총 역시 그들만의 요구가 있어 민주노총 만의 요구를 들어줄 수가 없다”며 “협력업체가 선정되면 집회신고를 낸 6개 단체와 자리를 마련해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관계자는 “지난해 경기도 화성시 동탄에서 아파트 신축공사를 하면서도 양질의 지역인력과 장비를 모두 수용했다”며 “불법외국인 근로자를 250명이나 고용한다는 민주노총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 민주노총이 특정업체를 입찰에서 배제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이 역시 공정거래법위반으로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아파트 신축현장은 토목현장과 달리 단기성이라 숙소와 식당을 짓지 않는 것이 통상적”이라며 “최대 300명의 인부들이 가흥동 인근지역에서 숙식을 해결할 수 밖에 없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다. 협력업체만 선정되면 집회신고를 낸 6개 단체를 포함, 지역민들의 모든 요구를 가능한 선에서 모두 받아 들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서겠다.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이환 프리랜서 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