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영주 김만용의 카툰
카툰으로 세상보기[491] 선비촌, ‘모르쇠’ 공무원…?김 만 용·작가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8.12.12 17:26
  • 호수 695
  • 댓글 0

[작가노트]영주시가 선비촌과 한국선비문화수련원을 위탁 받아 운영 중인 관리업체에 노후시설개선 등에 대한 기본적인 업무협의를외면하고 있다는 제보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때문에 위탁 업체가 신뢰 붕괴를 이유로 위탁을 포기하려는 움직임 마져 보이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 하고 있다. 제보를 한 업체에 따르면 선비촌에서 운영되고 있는 고가들이 노후화되고, 기본적인 숙박시설이 열악하여 관광객이 줄어들고, 환불사태 등으로 운영에 어려움이 있어 개선해 줄 것을 영주시에 요구했으나 들어주지 않았으며, 이로인해 선비촌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아 적자를 보았다는 것이다. 모쪼록 '선비의 고장' 영주의 위상에 걸맞는 선비촌의 이미지를 유지할 수 있도록 영주시의 노력이 요구된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