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정치
무섬외나무다리축제, 태풍 북상으로 일주일 연기오는 12일부터 13일에 열려
  • 영주시민신문 인터넷 기자
  • 승인 2018.10.05 09:55
  • 호수 686
  • 댓글 0
   

영주시 문수면 무섬마을에서 5일과 6일 열릴 예정인 ‘2018영주 무섬외나무다리축제’가 태풍 ‘콩레이’ 북상에 따라 일주일 연기됐다.

(재)영주문화관광재단은 강한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로 북상해 5일~7일 제주를 거쳐 남해안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축제를 일주일 연기해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축제 기간 중에 태풍이 남부권을 지나갈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축제를 개최할 경우 관광객과 시민의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태풍 우천에 따른 내성천 수위 상승으로 외나무다리 중심의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돼 태풍피해 예방과 안전을 위해 축제를 연기하기로 긴급히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영주시민신문 인터넷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영주시민신문 인터넷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