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영주 김만용의 카툰
카툰으로 세상보기[477] ‘영주의 아들’금메달 따다!김 만 용·작가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8.08.22 16:25
  • 호수 681
  • 댓글 0

[작가노트]자카르타의 팔렘방에서 벌어지고있는 2018아시안게임에서 우리 선수단에게 첫 금메달을 안겨준 태권도 품새 부문의 강민성선수가 우리지역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영주시가 온통 잔치분위리고 달아 오르고 있다. 
이번 아시안 게임에서 처음 도입된 태권도 품새 부문 남자 개인전에서 강선수가 당당히 금메달을 따낸 것이다. 더구나 강선수는 국제대회 출전이 처음이어서 더욱 놀라움을 주고있다. 강선수를 '금메달리스트'로 키워준 원광타이거즈 태권도장 권기덕 관장과 출신 고교인 영주고등학교의 김석곤 체육교사의 숨은 노력과 지원이 절대적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도자의 역할'의 중요성이 새삼스럽게 부각되고 있다. 영주의 아들, 강민성 "홧팅!"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