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행정
‘아찔한 치매노인 실종, 걱정하지 마세요’치매안심센터, 배회감지기 등 배부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4.10 12:29
  • 호수 710
  • 댓글 0

영주시보건소(소장 김인석)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실종사고 예방은 물론 실종 후 신속한 발견을 돕는 치매노인 실종예방사업을 확대해 추진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에 따르면 현재 치매환자 실종예방을 위해 배회인식표 배부와 지문사전등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데 이어 이달 부터는 배회감지기 대여 서비스를 추가로 시행하고 있다.

배회인식표는 치매환자의 이름과 연락처 등의 정보를 담은 고유번호와 도움 기관의 전화번호가 표기돼 있어 신속한 발견과 안전한 귀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문사전등록 서비스는 치매어르신의 지문과 사진, 보호자 연락처 등의 신상정보를 등록해 실종 시 등록된 지문정보를 활용해 신속하게 신원을 파악할 수 있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대여하고 있는 배회감지기는 간편한 손목밴드형이며 GPS 위치송신 기능이 있어 치매환자 가족들은 휴대폰 앱을 통해 착용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다. 특히 사전에 등록한 안심지역을 이탈하면 보호자와 가족들 휴대전화로 즉시 위험신호를 송신하게 돼 실종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김인석 소장은 “급증하는 노인인구와 동시에 늘어나는 치매노인들의 실종예방을 위한 사업을 더욱 활발히 수행해 치매환자를 둔 가족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문의사항은 영주시 치매안심센터(639-5733).

윤애옥 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