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경북-전남, 지역인재 장학금 교차 수여 ‘눈길’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9.12.16 10:48
  • 호수 744
  • 댓글 0

영호남 화합 등 공적 장학생 10명 선발
장학금 200만원씩 수여, 5회째 이어져

경북도는 김대중 평화센터와 전라남도 합동으로 9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영호남 상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10명의 대학생(경북 5, 전남 5)에게 각 2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대중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9주년 기념행사와 연계해 개최된 이날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계, 시민,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와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영호남상생 유공 장학생에게 교차로 장학증서를 전달했다.

장학생은 시군과 대학교를 통해 추천을 받았으며 영호남 화합, 소외계층의 인권보호 및 지역사회 갈등해소에 공적이 있는 자를 최종 선발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에서는 대학에서 추천한 4명과 시군에서 추천한 1명 총 5명의 대학생이 장학금을 받았다. 영호남 상생발전과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조성된 ‘영호남 상생 장학기금’은 2015년 9월 경상북도와 전라남도가 각각 1억원씩 (사)김대중평화센터에 기탁한데서 비롯됐으며, 올해까지 5회째 이어져 오고 있다.

윤종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영호남 지역갈등은 반드시 풀어 나아가야 할 문제”라며 “하나 된 대한민국을 위해서 영호남은 상생해 함께 나아가야 하고 이번 장학금 수여가 영호남 소통과 교류를 위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