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나도 시인이다[2] 내동생권종옥 어르신(소백실버대학)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6.07 16:15
  • 호수 719
  • 댓글 0

내동생

- 권종옥

내 나이 열두살

두 살 동생업고 들에서 일하는 엄마에개

젖먹이러 가는데

나는 힘들어 울고

동생은 배고파 울고

 

울며울며 가다보니 엄마 겨태 다다란내

엄마 품에 안겨 젖 먹는 동생 보며

나는 조아 웃고 동생은 배불러 웃고

또 다시 엄마가 내 등에 동생을 업펴주면서

버들피리 불며 가라했내

 

동생가 집으로 오는 길

저쪽 산기슬에서 뻐국새가 울어

나도 갓치 버들피리 불며 집에와

동생하고 잠이 들었내

자고나니 해는 서산을 넘어갔내

-----------------------------

내 나이 팔십하나, 봉화 명호가 고향이다.

안동으로 시집와 신랑이 영주로 발령받아 오십 년째 영주에 살고 있다. 종갓집 며느리로 시집을 왔는데 아무도 도와주는 사람 없어 힘들었다. 일 도와줄 딸 많이 낳게 해달라고 물 떠놓고 빌었는데 딸을 여섯이나 낳았다.

낳다보니 너무 많아 울었는데, 울다보니 막내아들 하나 낳았다. 쫓겨날 뻔 했는데 그 아들 하나 낳아 살아난 거다.

11식구 먹여 살리느라 신랑은 바쁘게 일하러 다니고 나는 편찮으신 어르신 수발하느라 고생도 했지만 늦게는 복이 많아 애들 잘 크고 시집장가 잘 가고 잘 사니 지금은 행복하다.

시를 써보니 지나간 과거가 너무너무 스쳐지나간다. 셋째 사위가 ‘어머니, 책을 내도되겠어요’ 한다. 그 옛날 내가 배우질 못했으나 지금 이렇게 시를 쓰니 너무 좋다. 지나간 것들이 다시금 생각나고, 어린 동심으로 돌아가 기분 좋고 세상 살아가는 게 너무 행복하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