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봉화에서 모내기 나선 이철우 도지사“어른 지혜와 청년 활력 결합한 농촌 만들어야..”
  • 양성철 기자
  • 승인 2019.05.09 14:51
  • 호수 715
  • 댓글 0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3일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맞아 봉화군 봉성면 봉양리 들녘을 찾아 마을주민들과 함께 풍년농사를 기원하면서 모내기를 돕고 참석한 마을주민들과 환담을 하고 격려했다.

이날 모내기 현장에는 이철우 도지사와 엄태항 봉화군수, 박현국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도기윤 농협경북지역본부장을 비롯한 마을주민 80여명이 3천166㎡(958평)의 논에 승용 이양기로 일품벼를 모내기 했다.

올해 경북 도내 모내기 계획면적은 9만785ha(지난 해 9만8천66ha의 93%)로 봉화, 영주 등 경북 북부지역을 시작해 최성기인 5월 중하순경 70% 수준, 6월 초순경 90%, 6월 20일 전후 보리, 마늘, 양파, 감자 등 이모작을 하는 영천, 의성 등 경북 중남부지역을 끝으로 모내기가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도내 5천468개소의 저수율은 91%로(4월 29일 현재) 농업용 용수가 풍부하고 대부분 기계이양을 함에 따라 이상기후가 발생하지 않는 한 모내기는 순조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모내기를 마친 이철우 도지사는 “어른의 지혜와 청년의 활력이 어우러지는 농업 농촌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양성철 기자  hauncom@hanmail.net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