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내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방안 논의
  • 오공환 기자
  • 승인 2020.02.07 10:48
  • 호수 751
  • 댓글 0

총 70개 사업, 6천109억원 목표
신규 사업에 35건 489억원 규모

영주시가 지난달 28일 ‘2021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 대책보고회’를 열고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대응에 나섰다.

장욱현 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보고회는 정부 정책방향에 맞춰 신규 핵심사업을 발굴하고, 시의 주요시책 사업과 시민이 체감하는 지역현안 사업 추진을 위해 시기별 사업별 대응방안 및 구체적인 예산확보 방안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시의 내년 국가투자예산 목표액은 총 70개 사업 6천109억 원이다. 신규 사업에는 소공인을 위한 복합지원센터 구축 및 운영, 식물복원 연구단지 조성, 미래자동차 경량화 이종소재 용접접합 플랫폼 구축 등 첨단 산업분야를 비롯해 국립 청백리기념관 건립, 순흥 고분벽화 역사문화벨트 조성, 지역관광 개발사업 등 문화관광분야 사업, 구도심 실내수영장 건립 등 구도심활성화를 위한 복합화사업으로 35건 489억원 규모이다.

계속사업으로는 중앙선복선 전철화사업과 국지도 28호선 도로건설공사, 비점오염원 저감사업, 가흥신도시 주차타워, 영주댐주변 지역특화림 조성 등 22건 5천470억 원 규모이다.

이날 이도선 영주시정책자문위원회 위원장, 김용현 대경연구원 경북도청 센터장 등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대책보고회 건의사업에 대해 종합적인 의견도 들었다. 또한 국비확보 전략 공유를 통해 참석 직원들의 국비확보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장욱현 시장은 “더 큰 영주를 위해 국비는 반드시 필요하므로 적극적인 국비 확보와 신속한 대응을 위해 T/F팀을 구성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실행가능한 대규모 국책사업 등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계속사업과 함께 중점 관리해 국비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