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도내 신선농산물 수출, 역대 최고지난해 수출액 8천149만6천불, 전년대비 15.4% 증가
  • 오공환 기자
  • 승인 2020.02.07 10:41
  • 호수 751
  • 댓글 0

경북도는 지난해 신선농산물 수출액이 8천149만 6천불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7천62만 5천불보다 15.4% 증가한 것으로, 경북 신선농산물 수출액의 역대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한 수치이다.

경북신선농산물은 2016년 5천500만불에 이어 2017년 6천만불, 2018년 7천100만불, 지난해 8천100만불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신선농산물의 수출을 주도한 품목은 포도, 참외, 토마토 등이다. 포도의 경우 전년대비 71.9% 증가된 1천796만 3천불을 수출했으며, 이중 망고포도로 알려진 샤인머스켓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샤인머스켓은 재배면적 급증으로 공급과잉과 가격폭락이 우려됐지만 경북도는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경북통상(주), CJ프레시웨이 등과 연계된 공격적 해외공동마케팅으로 수출을 촉진시킴으로써 수급안정을 달성했다.

참외의 경우 싱가포르(전년대비 132% 증가)와 베트남(204% 증가)으로 수출이 급격하게 증가해 전년대비 75.4% 증가된 236만 7천불을 기록했다.

그밖에도 배추 232만 7천불(31.7%증가), 토마토 157만 7천불(126.5%증가), 딸기 68만1천불(30.2%증가) 등 신선농산물의 수출이 크게 증가해 농가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김종수 경북도청 농축산유통국장은 “도내 신선농산물의 지속적인 수출증가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신규품목 발굴과 수출농가, 수출전문단지 및 수출업체 육성을 통해 수출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중국 및 신남방국가를 중심으로 신선농산물의 홍보판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