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나도 시인이다[25] 엄마권태숙 어르신(83세, 소백실버대학)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12.09 11:29
  • 호수 743
  • 댓글 0

엄 마

늘그막에 제일 생각나는 분
오직 엄마

고생만 많이하고
고생하신 열매로 이나라 일꾼 만들었네

 

세월이 유수같아 벌써 나도 엄마 나이
살아생전 잘 모시지 못해 두고두고 마음아파
이 좋은 세상 하루만 같이 산다면
좋아하는 미역국에 조기반찬 대접하고파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