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정치
중앙선복선전철사업 죽령터널 완공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9.11.25 18:03
  • 호수 739
  • 댓글 0

국내 철도터널 중 7번째로 긴 터널
철도공단, 환경피해 없도록 대심도 통과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본부장 조순형)는 중앙선 영천〜도담 복선전철사업 구간 중 가장 긴 죽령터널을 완공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경북 영주시와 충북 단양군을 연결하는 죽령터널은 국내 철도터널 중 7번째로 긴 연장 11.16km의 장대터널로, 지난 2017년 12월 굴착을 완료하고 이번에 철도 전차선과 궤도 부설까지 최종 완료했다.

소백산맥과 국립공원 통과 구간의 전 구간을 깊이 140m이상(최대522m)의 대심도(땅속 깊은곳)로 건설하고 터널 입·출구는 국립공원부지 바깥에 설치했다. 또 환경단체·국립공원공단·지자체·외부전문가로 ‘소백산 환경생태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굴착공사에 따른 생태계영향을 모니터링하며 환경피해가 없도록 시공했다.

또한, 터널화재 등 비상 시 승객의 안전을 위해 대피통로 2개소와 방재구난지역 4개소뿐 아니라 터널 내부 화재 발생 시 발생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풍향, 풍속 등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제연설비를 가동하는 지능형 환기설비와 대피유도표지 등 터널방재시설을 설치했다.

이번 죽령터널 완공으로 소백산맥의 높이 차이로 인한 기존 루프식 터널(또아리굴)을 없애고 노선을 직선화해, 풍기역~단양역 구간의 거리가 15km로 단축돼 7분(15분 단축) 만에 주파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중앙선 영천〜도담 복선전철(145.1km)은 총사업비 4조 541억원을 투입해 현재 전체 공정율 62%로 건설 중이다. 2022년 전 구간이 개통되면 시속 250km/h급 고속열차를 투입해 청량리에서 영천까지 1시간 50분 만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순형 강원본부장은 “죽령터널은 2015년 5월 착공이후 공사인원 약 12만5천명, 건설장비 약 3만1천대를 투입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했다”며 “중앙선 영천〜도담 복선전철사업의 최대 난공사가 마무리된 만큼 적기 개통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