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2019풍기인삼축제] “전국최고의 한우 축제장에서 맛보세요”[인터뷰] 전국한우협회 영주시지부 윤한세 지부장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10.11 16:27
  • 호수 735
  • 댓글 0

축제기간동안 한우 홍보
시식 행사진행
한우사랑 시민노래자랑도 운영

“풍기인삼축제도 영주우수농산물 축제로 확대해 전국축제로 가야합니다.”

전국한우협회 영주시지부 윤한세(65)지부장의 말이다.

풍기인삼축제는 전국우수축제 반열에 오르면서 세계인삼엑스포를 준비하고 있는데 반해 전국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영주한우는 인삼 이상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음에도 브랜드 관리 부실과 농가들의 이기가 더해지면서 아직까지 제값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윤 지부장은 “홍보를 아무리 잘하고 부가가치를 높여도 인삼 혼자 잘 살 수는 없지 않느냐”며 “농업농촌이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는 역사 이래 없었다. 농업환경이 어려워질수록 농업인들은 하나로 뭉쳐야한다”고 말했다.

“영주한우협회는 1천800만원의 한우자조금에 400만원의 자체 예산을 보탠 2천200만원의 예산으로 축제기간 내내 영주한우 시식홍보 행사와 한우사랑 시민노래자랑 등을 준비하느라 직원 4명이 동분서주하고 있습니다. 풍기 남원천 행사장이 좁다면 서천둔치로 장소를 변경하고 영주에서 생산되는 우수 농축산물 전부가 모이는 통합축제로 가야합니다”

윤 지부장은 “풍기인삼이라고 풍기에서 행사를 치러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버려야 한다”며 “농민 모두가 더불어 살아야하는 디지털 시대인 만큼 한우협회는 물론 모든 농민단체와 농축협 모두가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역할분담을 한다면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8개 축산단체회원들과 함께 축산인의 날 행사를 치르면서 많은 생각을 해왔다는 그는 “품목별 농업인단체들이 뿔뿔이 흩어진 채 제 갈 길을 간다면 농업은 길 잃은 사슴처럼 강한자의 먹이가 되고 말 것”이라며 “농업환경이 어려울수록 농업인 단체 모두가 한 방향 한목소리로 한길을 가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윤 지부장은 “지금도 영주한우의 상당부분이 횡성한우, 홍천한우로 둔갑돼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며 “3개 축산단체(축협, 한우협회도지부 등)를 아우르며 영주한우의 내일을 그리는 축산정책을 편다면 횡성, 홍천한우에 뒤질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금전적인 지원만이 농가를 돕는 것은 아닙니다. 농가들이 믿고 따를 수 있는 기술보급과 축산정책이 우선입니다”

지난 3월 김창호(63) 전임 지부장의 조합장 출마로 뒤를 이어받는 윤 지부장은 미력한 힘이지만 영주한우 발전 방향에 관한 임무가 주어진다면 신명을 다할 생각이라고 했다,

장수면 두전리에서 150여 마리의 한우를 기르고 있는 부인 이영순(65)여사와의 사이에는 남매를 뒀으며 5명의 손자녀를 두고 있다.

김이환 프리랜서 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