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권자미 시인의 詩읽기[61] 달팽이 사랑권자미 시인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7.25 16:41
  • 호수 726
  • 댓글 0

달팽이 사랑

- 김광규

장독대 앞뜰

이끼 낀 시멘트 바닥에서

달팽이 두 마리

얼굴을 비비고 있다

 

요란한 천둥 번개

장대 같은 빗줄기 뚫고

여기까지 기어오는 데

얼마나 오래 걸렸을까

 

멀리서 그리움에 몸이 달아

그들은 아마 뛰어왔을 것이다

들리지 않는 이름 서로 부르며

움직이지 않는 속도로

숨가쁘게 달려와 그들은

이제 몸을 맞대고

기나긴 사랑 속삭인다

 

짤막한 사랑 담아둘

집 한 칸 마련하기 위하여

십 년을 바둥거린 나에게

날 때부터 집을 가진

달팽이의 사랑은

얼마나 멀고 긴 것일까

----------------------------

시인의 눈길이 장독대 옆 시멘트 바닥에 머물러 있다. 시멘트바닥 두 마리 달팽이에게 있다. 두 마리 달팽이가 나누는 사랑에 가 있다. 마침내 ‘멀리서 그리움에 몸이 달아 그들은 아마 뛰어왔을 것이다’에 이르러 있다. 오직 사랑만을 위해, 사랑이 일생의 전부인양 요란한 천둥 번개 치는 빗속을 달려 온 달팽이 그 절대적인 사랑이 달팽이가 짊어진 집에 있음을 생각는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할 집 한 칸 마련하려고 십년을 바둥거리며 시간을 투자한 시인을 비롯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생각하면 태어날 때부터 집을 가진 달팽이야말로 얼마나 부러운 존재냐? 그러나 집 걱정 않고 오로지 사랑에만 열중하는 달팽이의 본능적 교감은 사실 어찌 집에만 국한되어 있을까?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것이 인생이라지만 그 순간순간의 일들을 조목조목 일거하는 일, 집을 마련하는 동안의 십년도 인생인 것이다. 싯점이 사랑의 순간에 닿아 있지만 온힘을 다해 점액으로 집과 몸을 함께 밀고 오는 길 또한 얼마나 멀고 길었겠는가? 그 동안을 달팽이의 생이라 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숨가쁘게 달려와 그들은 이제 몸을 맞대고 기나긴 사랑 속삭인다’는 순간도 달팽이의 생인 것이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