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정치
500년 가삼재배의 고장 ‘인삼랜드마크’ 조성한다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9.07.22 12:02
  • 호수 724
  • 댓글 0

시, 국토부 ‘지역수요 맞춤지원 사업’ 최종 선정
79억원 들여 풍기인삼 문화팝업공원조성 사업

‘2021 풍기세계인삼엑스포’를 준비하고 있는 영주시가 500년 가삼의 재배지이자 고려인삼의 시배지를 알리는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지난 3일 시는 국토교통부의 ‘2019지역수요 맞춤 지원 사업’ 공모에 ‘천년을 이어갈 주민주도형 500년 풍기인삼 문화팝업공원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2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역수요 맞춤지원 사업’은 성장촉진지역을 대상으로 주민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하드웨어에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도입됐다.

시는 공모사업 참여를 위해 지난 4월부터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왔다. 경북도 심사, 국토부 서면과 현장, 종합평가를 거쳐 이번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2020년부터 3년 동안 봉현면 오현리(현 풍기인삼축제장 건너편) 2만2천420㎡에 국비를 비롯해 78억9천500만원을 들여 주민 주도로 이야기가 있는 인삼공원을 만들 계획이다.

맨발로드(길), 인삼 족욕탕, 어린이 놀이터, 다목적 공연무대, 다목적 광장, 관리사무소, 특산물판매장 등이 들어선다. 이곳에서 갖가지 체험 행사를 열고 자연 친화 마켓(플리마켓, 푸드트럭 지원 등) 운영, 풍기인삼 스토리텔링 교육 등을 한다.

풍기는 500년 가삼의 재배지이자 고려인삼의 시배지로, 지역과 인삼의 역사가 함께 공존해왔다. 그동안 인삼의 전통과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기본인프라가 부족해 고려인삼의 위상과 가치를 홍보하고 인삼의 고장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 조성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 존재해 왔다.

이 때문에 사업의 당위성과 필요성 등을 경북도와 국토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풍기인삼 문화팝업공원이 들어서면 500년 가삼재배의 고장이자, 고려인삼 시배지의 위상을 알리는 랜드마크 역할과 함께 풍기인삼축제와 2021 풍기세계인삼엑스포 행사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평상시에는 지역민들의 쉼터와 다양한 놀이·체험·휴양 등을 겸할 수 있는 문화팝업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 주민의 삶에 직접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시가 힘껏 추진하는 2021 풍기세계인삼엑스포 기반시설사업의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