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창간 18주년, 그리고 명함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7.08 05:30
  • 호수 722
  • 댓글 0

책상 서랍 속에서 빛바랜 명함을 책상 위에 꺼내 놓았습니다. 영주시민신문 창간 18년, 참으로 많은 분들과 인연을 맺었습니다. 여러분의 도움이 있었기에 지금의 영주시민신문이 있습니다. 건네주신 명함 부끄럽지 않도록 더 좋은 신문을 만들겠습니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