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대한민국, 과테말라 국정교과서에 수록되다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9.06.07 15:13
  • 호수 719
  • 댓글 0

별도페이지에 대한민국 수록 ‘최초의 국가’
경북도교육청, 교육정보화 지원 성과 보여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이러닝 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 교류협력국 과테말라공화국에 한국의 이러닝(전자교육)과 ICT(정보통신기술) 활용 교육을 전수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한 결과 ‘대한민국이 과테말라 국정교과서에 별도 페이지로 다뤄지는 최초의 국가’가 되는 성과를 이뤘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경북교육청은 교류협력국인 과테말라공화국에 2006년부터 13년간 지속적으로 교육정보화 인프라(컴퓨터 1천960대)를 지원했고 교원 초청 연수(234명)를 실시했다. 교육정보화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에는 과테말라 정부로부터 국가 훈장을 받았다.

올해에도 이러닝 인프라 지원용 컴퓨터 110대와 교원 20명을 초청해 정보 활용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러한 교류협력의 성과로 한국이 과테말라공화국 국정교과서에 별도 페이지로 다뤄지는 최초의 국가가 된 것이다. △2020년에는 초중등교과서 3종 6페이지 △2021년에는 다른 초등교과서 3종 6페이지에 수록될 예정이다.

수록되는 내용으로는 한국의 경제, 문화, 단군신화, 교훈적 이야기(예: 콩쥐팥쥐, 흥부와 놀부 등), 우리의 전통 미덕 이야기(효녀심청, 의좋은 형제등)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과테말라 교육부 칸토 차관은 “그동안 경북교육청의 ICT활용 교육을 받은 교사의 경험과 지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올해 7월중 세미나를 계획 중이고, 하반기 중 예정된 경북교육청 대표단 방문을 계기로 교육 포럼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종식 교육감은 “한국의 경제, 문화, 역사, 교훈적인 이야기들이 과테말라 국정교과서에 실려 그 나라 학생들에게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과테말라 국민들에게 교과서를 통해 대한민국이 알려질 수 있도록 교류협력을 더욱 더 돈독히 하겠다”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