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단체·인물
영국 셰필드 대학에 세워진 한국 장승 ‘화제’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9.03.28 11:32
  • 호수 709
  • 댓글 0
셰필드대학 내 장승
김진식 씨

김진식 작가, 셰필드 대학 ‘한국의 날’에
‘셰필드대장군’과 ‘셰필드여장군’ 세워

“영국 셰필드대학교 교정에 장승을 세우고 왔습니다. 위스키나 와인을 숙성시키는 오크나무로 장승을 깎았는데 여느 나무보다 무겁고 딱딱해 깎는데 애를 좀 먹었죠”

우리고장에서 조각가로 활동 중인 김진식(52. 영주미술협회원)작가가 지난 10일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셰필드대학교에서 ‘셰필드대장군’과 ‘셰필드여장군’ 2개의 장승을 직접 깎아 교정에 세워 화제가 되고 있다.

김 작가가 영국 셰필드대학교에 장승을 세운 10일은 이 대학 한국학과의 ‘한국의 날’이었다. 한국학과 학생들이 직접 준비한 딱지치기, 한복 체험, 투호 던지기, 한글 켈리그라피 등과 교민들이 참가한 한식 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이 대학 교환교수로 있었던 동양대 황종규 교수와 한국학과 조숙연 교수가 기획하고 동아시아학과 휴고 돕슨 학과장, 주영한국문화원도 발 벗고 나서면서 장승이 탄생했다. 대학 측에서는 교정에 있던 80년 된 오크나무를 제공했다.

김 작가는 “이 대학에는 중국학과와 일본학과도 있기 때문에 최대한 한국적인 멋이 풍길 수 있도록 기교와 장식을 배제하고 담백하게 제작했다”고 말했다.

또 “이날 학생들의 케이팝 경연대회가 인근 지역 고등학생들까지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며 “100여 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국 노래에 맞춰 안무를 하는 것을 보고 새삼 케이팝의 전파력을 실감할 수 있었다. 너무 가슴이 뿌듯한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장승으로 우리전통문화를 알리는 김 작가는 러시아 볼고그라드 고려인 마을과 사이판의 2차 대전 한국인 위령제에도 참석해 장승을 세웠다. 

영남대 조소과에 다니던 1988년 장승을 처음 깎았으며, 죽령장승보존회장, 영주 전국장승축제조직위원장, 청양 장승문화축제 초대작가 겸 자문위원, 함양 장승축제 초대작가 등 장승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안경애 시민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