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행정
이산 문화마을, LPG소형 저장탱크 보급사업 준공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8.11.19 09:53
  • 호수 692
  • 댓글 0

영주시는 지난 10일 정오 12시 이산면 문화마을 마을회관에서 ‘마을단위 LPG소형 저장탱크 보급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아 연료비 부담이 많은 농어촌지역에 LPG 소형 저장탱크를 설치하고 마을 내 모든 세대를 지하 배관으로 연결, LPG를 도시가스처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연료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LPG 저장탱크 설치로 인해 이산면 문화마을 43가구 주민들은 그동안 LP가스용기, 석유, 심야 전기보일러 등을 배달시켜 사용하는 불편함이 사라지고 도시가스처럼 사용량에 따라 고지된 요금만 납부하면 된다. 그 외 안전점검 서비스 등을 제공받을 뿐 아니라 난방비도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4억1천300만원(도비1억3천500만원, 시비2억3천700만원, 주민자부담 4천100만 원)을 투입해 올해 3월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6월 한국LP배관망사업단과 업무협약을 통해 공사를 착수, 4개월에 거친 공사 끝에 LPG소형 저장탱크 2.9톤 1기와 배관 2.2㎞를 준공했다.

박기철 문화마을 대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경북도와 영주시의 지원으로 우리 문화마을에서도 경제적인 청정연료를 도시가스처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 마을은 주거 밀집지역으로 사업 효과는 기대 이상으로 클 것”이라고 환영했다.

장욱현 시장은 “농촌 인구가 점차 노령화돼 취사 및 난방연료가 값싸고 편리한 연료로 대체돼야 한다”면서 “앞으로 노령인구가 많은 농촌의 연료문제 해결을 위해 LPG배관망 구축사업을 정부가 적극 지원해 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까지 평은면과 순흥면, 풍기읍 창락리 등 3개 마을에 LPG소형저장탱크 보급을 완료하고 올해는 도내에서 유일하게 이산면과 부석면의 2개 마을이 선정됐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