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이철우 도지사, 이문열 작가와 함께하는 경북이야기 토크지방자치박람회 개막 이벤트로 토크콘서트 열어
  • 양성철 기자
  • 승인 2018.11.01 13:34
  • 호수 690
  • 댓글 0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달 2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 1층 특설무대에서 이문열 작가와 ‘경북에서 살아가는 우리들 이야기’라는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가졌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이날 부터 사흘간 개최되는 ‘제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개막 이벤트의 하나로 진행됐으며 이 도지사와 이 작가는 경북에서 살아왔던 진솔한 이야기를 격식 없이 서로 주고받아 참석한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콘서트는 이 도지사와 이 작가가 평소에도 교류를 자주하며 친분을 많이 쌓은 걸로 알려져 있어 관객들과 호응하며 시종 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특히 경북에서 살아가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어떤 것이냐는 MC의 질문에 이 도지사는 신평중학교에서 수학선생님을 하던 시절을 꼽으며 “경북대 사범대학을 나와 의성군 신평중학교에서 수학교사로 보낸 시절이 내 인생에 가장 보람 있는 일이었다. 그때 제자들과 아직도 연락하며 서로의 안부를 묻곤 한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에 이 작가는 “영양에서 자라나 어린 시절을 경북에서 보내고 지금도 늘 힘든 시절 생각나는 곳은 항상 고향이다. 특히 이곳에 광산문우(匡山文友)라는 개인집이자 사랑방을 다시 지은 게 나에겐 가장 보람 있는 일이었다”며 자신의 경북이야기를 풀어냈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경북에서 살아왔고 앞으로 살아갈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관람객들의 즉석 질문과 답변방식으로 약 1시간가량 진행됐다.

 

양성철 기자  hauncom@hanmail.net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양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