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영주 영주TV
부석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정됐다
  • 김민철 시민기자
  • 승인 2018.07.09 12:15
  • 호수 676
  • 댓글 0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7곳

우리나라 13번째 세계유산 등재

세계적인 관광명소 탈바꿈 채비 나서

우리고장의 천년 고찰 부석사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역사유적으로서 특별한 가치를 인정받았다.

영주시는 지난달 30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리고 있는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하 산사)’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등재가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등재가 확정된 지역은 우리고장 부석사를 비롯해 양산 통도사, 안동 봉정사, 보은 법주사, 공주 마곡사, 순천 선암사, 해남 대흥사 7곳이다. 이로써 우리나라가 보유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은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을 합쳐 모두 13건으로 늘었다.

부석사는 7세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신앙과 수행활동으로 한국 불교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최고의 목조건물인 무량수전을 비롯해 국보 5점, 보물 6점, 도 유형문화재 2점 등 많은 자료를 지니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적 사찰이다.

오랜 시간을 지나왔지만 본래의 모습과 기능을 잘 유지하고 있어 우리나라 불교 전통의 문화유산으로 인정받아왔으며, 사찰의 종교적 기능과 건축 요소를 진정성 있게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받았다.

김민철 시민기자  dvbox@paran.net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철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