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문화재 등록 예고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8.06.29 09:41
  • 호수 674
  • 댓글 0
철도 관사

철도관사, 정미소, 이발관, 교회, 근대한옥 등
넓은 범위, 선·면 단위거리와 공간대상 첫 사례


우리고장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영주동 두서길과 광복로 일원인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가 근대문화유산의 입체적 보전과 활용촉진을 위해 도입된 면(面)단위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영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문화재청이 ‘선(線)’과 ‘면(面)’ 단위의 문화재 등록 제도를 새로 도입하고 첫 사례로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와 전북 군산 근대항만역사문화공간,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을 문화재로 예고했다. 근대역사문화공간은 근대 시기에 형성된 마을, 경관 등 역사문화자원이 집적된 지역을 말한다.

건립 시기는 100년에서 50년 사이로 오래되지 않았지만, 보존·활용가치가 있는 근대유산들을 주된 대상으로 삼아 건물과 문헌 같은 점 단위 실물 외에 훨씬 범위가 넓고 포괄적인 선, 면 단위의 거리와 도시 공간도 등록 대상에 포함된 첫 사례다. 30일간의 예고와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화재로 등록을 결정한다.

영주동 두서길과 광복로 일원의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선, 면 단위의 근대 경관 개념에 가장 잘 부합되는 유산들이다. 20세기 초 영주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핵심 공간으로 1941년 기차역이 영업을 시작하면서 배후에 조성된 지역인 영주동 일대 2만6천377㎡이다.

이 일대에는 철도관사를 비롯해 정미소, 이발관, 근대한옥, 교회 등 지역의 근대생활사 자취들을 잘 간직해 역사거리로서 보존과 활용 가치가 높다.

영주시는 2016년 8월부터 지역 내 산재해 있는 근대문화유산의 재조명 및 관광자원화를 위한 근대 건축문화유산 현황조사 용역을 실시했다.

지난해부터는 결과를 바탕으로 근대 건축물과 건조물 중 가치 있는 근대문화유산을 찾아 보존하고 관광자원화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다.

장욱현 시장은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문화재 등록 예고를 계기로 영주의 문화와 역사 가치를 높이는 큰 기회가 마련됐다”며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관광 상품으로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모범사례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