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아시아 최대 수목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개원백두대간 산림생물의 보전원 역할 수행 기대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8.05.16 16:47
  • 호수 667
  • 댓글 0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전경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수목원관리원이 운영 관리하는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소재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이 지난 3일 공식 개원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산림청장, 임업인, 유관 기관·단체, 지역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개원식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대표 시설인 ‘시드볼트’에 식물 종자를 수탁할 해외 기관과 MOU를 체결하고, 시드볼트 모형에 종자를 저장하는 종자 수탁 저장 세레머니를 펼친 후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시드볼트’란 세계 최초의 지하 터널형 야생식물 종자 저장시설로서 기후변화, 자연재해 등으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식물 종자를 안정적으로 보존하는 시설이다.

우리나라 산림생태계의 보고라고 할 수 있는 백두대간 중심에 위치해 있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5천179ha 규모로 아시아에서 최대, 전 세계에서 2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세계 최대 수목원은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한탐식물원(6천229ha)이다.

206ha에 달하는 집중전시지구에는 어린이정원, 암석원, 만병초원, 거울정원 등 총 27개의 다양한 전시원이 조성돼 있으며 2천여 종 385만 본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또한, 교육 체험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는 교육연수동과 세계 유일의 야생 식물 종자 저장시설인 시드볼트(Seed Vault), 산림환경연구동, 방문자센터, 호랑이숲 등 다양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시설은 ‘호랑이 숲’과 ‘시드볼트(Seed Vault)’이다. 축구장 7개 크기의 면적인 4.8ha에 조성된 ‘호랑이 숲’은 호랑이 생육에 적합하도록 자연지형과 식생을 최대한 활용해 입체적이고 실감나게 조성했다.

지난해 포천 국립수목원과 서울대공원에서 옮겨온 백두산 호랑이 3마리(수컷 두만이와 우리, 암컷 한청이)가 4일부터 일반에 공개되고 있다. 몸길이는 240〜300㎝, 몸무게는 200〜300㎏이다. 밤에는 사육동에서 지내고 낮에만 숲으로 나온다. 숲 주변에는 전기 울타리와 높이 5〜6m의 철조망이 설치돼 있다. 앞으로 백두산 호랑이 10여 마리를 추가 입식해 생태연구 및 종(種) 보존에 활용할 계획이다.

‘시드볼트(Seed Vault)’는 지하 46m, 길이 130m의 지하터널에 영하 20도, 상대습도 40%를 유지하는 연중 항온·항습 냉방시스템을 가동해 최대 200만점 이상의 종자를 저장 가능하도록 돼 있다. 현재 19개 기관에서 4만7천여점의 종자를 기탁해 보존 중에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지난 2008년 경북도가 산림청에 제안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수목원 조성공사를 완료하고 2016년 9월에 임시로 개방해 현재까지 총 15만명에 이르는 관람객들이 다녀갔다.

임시 개원 기간동안에는 입장료를 받지 않았다. 하지만 정식 개원 이후에는 성인 5천원, 청소년 4천원, 어린이(만 6세 이하) 3천원의 관람료를 받는다.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무료다. 한해 50만 명이상이 이곳을 찾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용하 원장은 “기후변화로 취약해지고 있는 백두대간 지역의 산림식물종들에 대한 보전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산림교육 및 문화휴양공간으로서 국민들에게 즐거움과 힐링을 주는 공간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해 나가는 수목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