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정치
한국당 시장경선 마지막 날 혼탁 ‘얼룩’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8.05.03 15:37
  • 호수 666
  • 댓글 0

‘측근 구속’에 ‘대리응답’논란...당비대납 의혹도
특정후보 지지자 경선불복 중앙당 항의시위 벌여

자유한국당 영주시장 후보 경선 여론조사가 다시 치러져 장욱현 현시장이 1위를 확정한 가운데 대리응답 논란이 벌어지는가 하면 시장 측근이 구속되는 사태가 발생해 혼탁선거로 얼룩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재 여론조사 당일인 지난달 26일 문수면 탄산리 마을회관에서 한국당 책임당원 어르신들의 휴대폰을 수거해 대신 여론조사 전화를 받던 A씨 등을 현장에서 검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 등은 시장 경선 여론조사 전화를 받기 위해 책임당원으로 등록된 어르신들의 휴대폰을 수거해 마을회관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다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책임당원 가입 당시 특정 후보로부터 2만원씩 받고 입당원서를 써줬다는 진술도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경선이 끝난 하루 뒤인 27일에는 “축사 허가를 돕겠다”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시장 친인척 K모(63)씨가 검찰에 구속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돈사의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찾아온 태양광 건설업체 대표 B(59)씨로부터 5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B씨가 봉화에서 진행하던 태양광 시설 설치공사와 관련해 검찰이 지난달 실시한 B씨 사무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사자인 A씨는 검찰조사에서 자신이 운영 중인 주유소 세차기 교체비용 마련을 위해 B씨로부터 돈을 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단산면 임야에 1만3천㎡ 규모의 돼지축사를 짓기 위해 2012년 11월 영주시에 허가를 요청했다가 거부당했고 이후 대법원까지 가는 행정소송 끝에 산지전용 허가 및 축산폐수배출시설 설치 등 요건을 보완해 지난해 9월 최종 허가를 받았다.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 지지자들의 반발도 거셌다. 지난달 30일 특정 후보 지지자 수십명이 중앙당을 항의 방문해 “비리와 연루된 후보 공천은 부당하다”며 공천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친인척 비리 OUT’, ‘민의 따로 당심 따로’, ‘부정 부패 뇌물수수 없는 영주에서 살고 싶다’ 등의 내용을 담은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민들은 “아무리 특정정당의 경선이 본선처럼 치열하다고 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고 선비의 고장에서 일어난 것이어서 더 부끄럽다”고 혀를 찼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