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전국 최초 한우 조기임신 진단 ‘인기’수정 후 28일 임신감정...경쟁력 강화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8.04.11 15:39
  • 호수 663
  • 댓글 0

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주성돈)가 지난해부터 공공기관에서는 전국 최초로 수정 후 28일 지난 번식우를 대상으로 채혈을 실시해 임신여부를 판단하는 사업을 펼쳐 영주한우 사육농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한우 임신감정으로는 NR법(수정 후 발정 반복 여부로 판단하는 방법), 외관으로 판단하는 방법 등이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직장검사법은 고도의 숙련된 기술이 요구되고, 수정 후 3개월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 초음파 방법은 기술과 장비구입 등에 애로사항이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한우가 임신했을 때 혈액에서 발견되는 당단백질을 검출해 임신 여부를 진단하는 방법을 도입했다. 숙련된 기술이 필요하지만 조기에 임신진단이 가능하고 정확도가 높아 축산농가의 반응이 좋다.

지난해 500두를 목표로 시행했지만 참여도가 높아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253농가에서 1천479두의 영주한우 조기임신 감정을 실시했다. 올해는 2천두 이상을 목표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정확도가 높은 조기 임신진단 기술로 출산율을 높이고 비임신기간을 단축해 한우 농가의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신진단을 원하는 한우사육농가의 경우 축산특작과 축산지도팀(639-7496)으로 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김이환 프리랜서 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