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지역농특산물, 유통비용 낮추고 경쟁력 높인다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8.04.11 15:37
  • 호수 663
  • 댓글 0

인천 월드컵 문학경기장에 소비지유통센터 건립
물류비용절감, 직판기능 확대
생산자, 소비자 모두 만족

영주시가 인천광역시에 생산자가 중심이 되는 ‘대도시 소비지 유통센터’를 조성해 유통비용의 거품을 줄이고 안전하고 깨끗한 농산물 공급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인천시 남구에 위치한 인천 월드컵 문학경기장에 2천300평 규모의 유통센터를 조성하고 올해부터 2032년까지 15년간 빌려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건립되는 대도시 소비지 유통센터는 2층 규모로 농업인 단체와 영주시가 공동 출자한 영주한우 전문식당을 5월 개장할 예정이다. 또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과 가공품, 공예품 등을 판매하는 소비지유통센터는 9월 개장하게 된다.

인천문학경기장은 인천시민의 주 거주지인 남구, 남동구, 연수구와 가까우며 송도신도시와도 5km 내에 위치하고 있어 이동인구가 많고 접근성이 유리하다. 시는 소비지유통센터 개장을 통해 지역 농특산물 판매증대와 가공제품 판로개척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비지유통센터는 생산지와 소비지를 바로 연결해 유통비용을 절감하고, 지역 특산물을 산지에서 바로 가공해 중간과정 없이 소비지로 신속히 운반할 수 있는 데다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어 소비자들로부터 큰 각광을 받고 있는 신유통 시스템이다.

시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과 가공품, 공예품 등을 사전 조사해 품목별 협의체를 구성, 생산자가 중심이 돼 직접 가격을 결정하는 것은 물론 입점 희망 시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과 공예품 등 모든 품목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유통 단계가 대폭 줄어드는 만큼 지역 농특산물의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직판 기능 확대로 농업인과 생산자의 소득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농산물과 축산물의 全처리와 가공 등을 지역에서 하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확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시는 소비지 유통센터 개설과 더불어 인천문학경기장을 홈그라운드로 하는 SK 와이번스와 영주농특산물 스포츠 마케팅 MOU 협약을 맺고, 영주한우와 영주사과 등 계절별로 특색 있는 지역 농특산물을 야구장을 찾은 관중에게 경품으로 제공하고 영주 농특산물 브랜드를 전광판에 소개해 알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농특산물 유통 단계가 대폭 줄어드는 만큼 생산자와 소비자의 유통 비용 부담이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에서 생산된 농특산물이 제때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환 프리랜서 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