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평창 동계올림픽, 영주서 선비문화 체험 “호평”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8.03.06 11:29
  • 호수 657
  • 댓글 0

올림픽 기간에 잇따라 방문
전통문화·선비문화 체험

영주시가 평창 동계올림픽과 연계해 한국의 선비문화를 세계에 선보이는 전통체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많은 외신기자단과 올림픽 관계자들이 우리고장 영주를 찾았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선비문화수련원에서 선비문화체험을 위해 지역을 방문한 올림픽 관계자(IOC위원, 외신기자단 등) 30여명을 반갑게 맞이하는 환영행사를 가졌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페럴림픽 기간에 운영하는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은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정한 관광명소 중 강원도 이외 지역에서 유일한 공식 관광코스다.

장욱현 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지난해 3월부터 평창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영주 대표 관광지 홍보와 해외 관광객의 본격적인 유치를 위해 노력해 온 결실이다.

영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은 소수서원의 교육과 제사 기능에 큰 관심을 보였으며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카메라에 담느라 바빴다. 또한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투호, 제기차기, 팽이치기 등 한국의 전통놀이를 직접 체험해 보려는 외국인들로 선비촌이 붐볐다. 특히 도포를 입고 선비들의 생활과 예절을 배울 수 있는 다례체험이 큰 호평을 받으며 인기를 끌었다.

영주를 방문한 오스트리아 출신 빅터 후버씨(OBS-olympic broadcast ing service 소속)는 “소수서원과 선비촌 곳곳에서 펼쳐진 전통문화와 다례, 선비반상 체험을 통해 한국의 선비문화를 느낄 수 있었다”며 “올림픽 이외에 각종 문화를 즐기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말했다.

이날 환영행사에 참석한 김재광 부시장은 “더해가는 올림픽의 열기 속에 영주에서 힐링하는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영주의 선비정신을 전 세계에 알리고 영주가 글로벌 힐링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홍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올림픽 기간 동안 지역의 대표 공연인 창작오페라 ‘선비’와 ‘덴동어미 화전놀이전’ 등을 강릉과 평창에서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또 국립산림치유원과 연계해 중국 관광객 550여 명을 유치하는 등 기초 지자체 중에는 드물게 문화와 관광 홍보에 두각을 나타내 왔다.

한편 평창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하는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은 3월 패럴림픽 기간에도 운영할 계획이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