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여성농업인에 ‘행복바우처카드’ 지원지난해 대비 지원대상은 늘고 신청절차는 간소화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8.02.05 15:05
  • 호수 654
  • 댓글 0

영주시는 농작업과 가사를 병행하는 여성농업인에게 건강과 각종 여가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 활동의 폭을 넓히기 위한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해 대비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대상은 늘어나고 신청절차는 간소화 했다. 또 사용가맹점도 21개 업종에서 33개 업종으로 대폭 늘렸다.

이 사업은 한 사람당 15만 원(자부담 3만원)의 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미용실, 목욕탕, 영화관, 서점, 공연장, 스포츠센터 등 33개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카드 발급 대상은 도내 농촌지역에 거주하며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20세 이상 65세 미만 여성농어업인으로 주소지 읍면동에 다음달 9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시는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대상자 확정 후 농협시지부를 통해 경북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를 발급한다. 발급된 카드는 전국에서 사용 가능하다. 카드잔액 확인은 농협 콜센터(1644-4000)로 하면 된다.

윤애옥 기자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