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영주딸기, 클로렐라 농법으로 키웠더니 ‘당도 최고’친환경 병해충 방제 당도 높고 과육도 ‘단단’
  • 김이환 기자
  • 승인 2018.02.05 14:55
  • 호수 654
  • 댓글 0

겨울철 인기 과일인 딸기재배에 클로렐라를 이용해 친환경 병해충 방제는 물론 품질 향상까지 가능해져 주목을 받고 있다.

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주성돈)는 지난해 시설딸기, 가지, 애호박 등 재배기간 중 잿빛곰팡이병, 흰가루병 발생이 많은 채소 재배농가에 배양이 간편한 클로렐라 배양기 보급 시범사업을 실시해 농가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매년 1월이 시설딸기 재배에 가장 어려운 시기로 잿빛곰팡이병 및 딸기 끝이 무르는 연부과가 다량 발생해 농가 어려움이 큰 실정이다.

그러나 올해 단산면 구구리 딸기재배 농가에서는 직접 배양한 클로렐라를 월 4회(엽면시비 3회, 관주 1회) 꾸준히 사용한 결과 전년대비 1월 연부과 발생이 눈에 띄게 줄고, 허용된 농약사용량도 30%정도 줄일 수 있어 농가소득 및 농산물 안정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관내 시설딸기 재배면적은 5ha, 20여 농가로 많지는 않지만 당도가 높고 품질이 좋아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으며 현장 직거래로 많이 판매되고 있다. 클로렐라의 주요 구성 성분은 조단백질, 탄수화물, 조지질 등이다. 식물성장에 유익한 ‘헤미셀룰로오스‘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 이미 기능성 식품 소재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친환경 농어업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유기농산물 재배에도 사용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남방석 연구개발과장은 “클로렐라는 안정성이 확보된 기능성 식품소재로 관내 시설딸기 재배농가에 확대 보급하고 지속적인 기술지도 및 상호교류를 통해 고품질 안전 농산물 생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환 기자  keh1624@hanmail.net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