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정치
인구편차 커졌어도 선거구는 ‘그대로(?)’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8.02.09 09:17
  • 호수 654
  • 댓글 0

농촌 선거구는 큰폭 감소...선거구 조정 필요성 제기
신도시 개발 가흥1동 4년전 보다 무려 5천여명 증가

현행 영주시의원 선거구가 농촌지역과 도심지역간 인구편차가 심해 재 조정돼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되고 있다. 인구가 가장 적은 선거구와 가장 많은 선거구와의 인구편차는 무려 4:1이 넘는다.

의원 정원이 모두 14명인 영주시의회는 6개 선거구에서 각 2명씩 12명의 의원을 선출하도록 돼 있다. 2명은 비례대표다. 영주시 △‘가’선거구는 순흥면·단산면·부석면 △‘나’선거구는 상망동·하망동·영주1동 △‘다’선거구는 영주2동·가흥1동·가흥2동 △‘라’선거구는 풍기읍·안정면·봉현면 △‘마’선거구는 이산면·평은면·문수면·장수면 △‘바’선거구는 휴천1동·휴천2동·휴천3동을 하나의 선거구로 묶었다. 그러나 6개 선거구가 각 2명씩 의원정수가 같은데도 인구가 가장 적은 농촌지역인 ‘가’선거구(7천621명)와 ‘라’선거구(8천624명)의 경우 인구가 가장 많은 ‘다’선거구(3만939명)에 비해 3~4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이어서 지역 대표성과 형평성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영주시 인구는 19개 읍면동 중 가흥 1,2동만 제외하고 모두 줄어들어 2014년 11만 2천 625명이던 것이 지난해 12월말 현재 10만8천371명으로 4년 전에 비해 4천200여명이 감소했다. 하지만 다선거구에 속해 있는 가흥1동은 1만3천278명이던 것이 무려 5천480명이 늘어나 1만8천758명이다.

가흥2동 또한 7천937명에서 298명이 늘어나 8천235명으로 나타났다. 영주2동(3천946명)을 포함하면 이 선거구는 3만939명으로 인구가 가장 많다. 4년전 선거구 획정 당시 의원 1인당 기준인구 상한선 1만5천17명에 905명이 남아도는 수치다.

2개의 경북도의원 선거구도 4년전 선거구 획정 당시는 비슷했지만 지금은 제1선거구가 7천809명이나 많다.

이같은 가흥 1,2동의 인구 증가는 대규모 아파트 건립과 상가 입주 등 가흥신도시 개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반면 가 선거구에 속해있는 순흥면은 지난 4년 동안 148명이 줄었고 단산면은 136명, 부석면 255명이 줄어드는 등 모두 539명이 줄어들었다. 4년 전 선거구 획정 당시 의원 1인당 기준 인구 하한선 3천 754명보다는 113명이 많아 겨우 선거구를 유지할 수 있는 정도다.

헌법재판소가 2014년에 ‘국회의원선거구 허용인구편차 3:1’에 대해 위헌 결정을 하고 새롭게 ‘2:1’ 기준을 제시한 것에 비추면 인구편차가 지나치게 큰 것이어서 어떤 형태로든 선거구가 재조정돼야 한다는 여론이 조심스럽게 일고 있는 이유다.

일각에서는 ‘다’선거구에 속한 영주2동만을 떼어내 ‘나’선거구로 붙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고 전면 재조정을 통해 6개 선거구를 이전 처럼 4개 선거구로 조정해 3~4명을 선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한 주민은 “선거구 획정의 핵심은 인구 편차를 최소화하고 지역적 지리적 특성을 고려해 민의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일부 선거구가 편차가 상당히 심한 만큼 어떤 형태로든 조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와 영풍군이 통합한 초대 영주시의회에는 23명의 시의원이 있었으나 이후 의석수는 차츰 줄었다. 제3대~4대 영주시의회는 모두 20석으로, 정당비례대표 없이 20개 읍면동에서 각각 1명씩 뽑는 소선거구제를 적용했다.

1개 선거구에서 2~4명을 뽑을 수 있는 중선거구제로 바뀐 건 2006년 제5대 영주시의회가 구성될 때부터다. 정당비례대표선거도 이때부터 생겼고, 지금처럼 의석수도 14석으로 줄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5대와 6대의회는 4개 선거구에서 3명씩을 선출했고 4년전인 7대의회부터 6개 선거구에서 2명을 선출하고 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