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정치
풍기인삼축제•산림문화박람회 동시개최, 시너지 효과 거뒀다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7.11.06 13:15
  • 호수 641
  • 댓글 0

공개채굴 봉인 원산지 논란 해소
가격하락 불구 매출 20% 늘어
시, 9일간 ‘50만 명 방문’ 밝혀

풍기인삼축제와 대한민국산림박람회가 같은 시기에 함께 열리면서 50만 명이 우리고장을 방문하는 등 시너지효과를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백산으로 대표되는 우리고장의 자연과 역사문화자원을 보여준 산림문화박람회와 풍기인삼이라는 지역 대표 특산물이 함께하는 풍기인삼축제의 동시 개최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와 풍부한 체험거리로 더 많은 관람객을 유치했다는 평가다.

풍기인삼축제는 10월 초에 개최되던 축제일정을 인삼채굴 시기에 맞춰 10월 21일부터 29일까지로 정하고, 산지채굴 인삼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면서 축제장이 연일 인파로 붐볐다.

특히 올해는 단체 관광객이 줄을 이어 관광버스를 이용해 시내 일원과 풍기읍, 부석사, 소수서원으로 향하는 관광객이 어느 해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풍기인삼축제 개막에 하루 앞선 20일부터 29일까지 10일간 서천둔치 일원에서 대한민국 산림박람회가 개최돼 전국의 산림관계자들과 임산업 조합원 등이 두 축제를 함께 참여하면서 윈윈의 시너지 효과를 거둔 결과다.

대한민국 산림박람회는 국내 임산업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가장 큰 박람회로, 전국에서 모인 단체 관광객이 주를 이뤘다. 이들 중 상당수는 1박 2일의 일정으로 우리고장을 방문해 식당가와 관광지 등 시가지 전체가 북적였다.

두 행사를 효과적으로 연계하기 위해 풍기읍 남원천변 인삼축제장과 산림문화박람회가 열린 서천, 그리고 부석사와 소수서원 등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한 것도 시너지 효과에 한몫했다.

박람회장을 찾은 참가자들은 산림박람회장에서 숲의 가치와 산림복지를 주제로 다양한 산림문화 콘텐츠를 관람하고 임산업 장비와 임산물 가공품, 산림문화를 체험한 후 인삼축제장으로 이동해 풍기인삼을 구입했으며 국립산림치유원 다스림과 부석사, 소수서원, 무섬마을 등 주요 관광지를 돌아보며 가을날을 만끽했다.

풍기인삼축제는 인삼을 공개 채굴해 봉인한 후 축제장에서 뜯어서 바로 판매하는 투명한 유통방식을 도입해 원산지 논란을 막고, 홍삼가공품에 대해 품질인증제를 실시하는 등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 소비자 신뢰를 구축하려는 시의 노력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신뢰를 얻었다.

축제장을 통해 판매된 인삼은 21억 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약 10%의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동일기간 함께 개최된 산림문화박람회와 시너지 효과를 이뤄 오히려 판매액은 20%가량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축제장에 마련된 식당가와 관광지 주변, 시가지 식당가 등 큰 경제적 가치와 함께 지역브랜드를 알려 돈으로 환산하기 힘든 큰 효과를 얻었다.

장욱현 시장은 “풍기인삼축제를 비롯해 대한민국 산림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개최되면서 어느 해보다 많은 관광객과 큰 경제적 효과를 거두어 축제의 효과와 가능성을 재확인했다”며 “2021경북영주 풍기세계인삼엑스포 유치를 통해 세계로 뻗어나가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