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나의 애송시[1] 오메, 단풍 들것네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7.10.02 13:36
  • 호수 637
  • 댓글 0

오메, 단풍 들것네

-김영랑-

 “오메, 단풍 들것네.”
장광에 골 붉은 감잎 날아오아
누이는 놀란 듯이 치어다보며
“오메, 단풍 들것네.”

추석이 내일모레 기둘리리
바람이 자지어서 걱정이리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오메, 단풍 들것네.”
 

김영랑, 그의 고향 강진의 구수한 사투리가 녹아 있는 시다. 오메, 가을은 그렇게 물감처럼 번져온다.

요즈음의 아이들이 장광이 뭔지 알까?
골 붉은 감잎 떨어진 곳에 눈길이나 갈까?
여러 날 전부터 기다려지는 추석 명절의 한없는 두근거림을 감이나 잡을 수 있을까?

당신의 눈빛처럼 맑은 가을하늘에 자꾸 눈길이 간다.
어머니의 품처럼 너른 들녘에 마음을 기대어본다.
곱게 물들어가는 단풍 잎잎이 달콤하다.

주황빛으로 익은 감 색깔만큼이나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하는 추석이 다가온다.
둥근달의 축복이 골고루 스며들기를 바래본다.

*장광 : 장독대의 비표준어

김이삼-영주시낭송회 회장

<본지는 이번호부터 詩(시)를 사랑하는 독자님들의 애송시를 게재합니다. 많은 호응 바랍니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