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행정
경북닥터헬기 출동 4년 동안 ‘영주시민 364명’ 구했다임무수행 4년 1천498건 출동, 영주시민이 24.3% 차지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7.09.06 16:55
  • 호수 633
  • 댓글 0

경북닥터헬기가 운용된 지난 4년 동안 무료 364명의 영주시민이 목숨을 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시에 따르면 의료 취약지역인 경북 북부지역에서 지난 2013년 7월 첫 운항을 시작한 응급의료 전용 헬기(Air Ambulance·이하 닥터 헬기)가 출동 4년동안 1천498건이란 큰 성과를 달성했고 이중 전체 24.3%인 364건이 영주시민들의 생명을 구했다.

지역 내 병의원에서 응급처치가 어려운 환자를 골든타임 내 후송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이다.

지역 내 의료기관별 이용실적을 살펴보면 총 364건 중 기독병원 79, 성누가병원 75, 명품요양병원 43, 가톨릭병원 23, 소방서 23, 기타기관 121 순으로 닥터헬기를 이용했다.

응급환자를 증상별로 살펴보면 중증외상, 뇌출혈 및 뇌졸중 등 뇌질환, 심장질환 순으로 많았다. 또 호흡곤란, 의식저하, 임산부, 중독 등 기타환자도 이용빈도가 높았다.

기도삽관, 인공호흡기, 응급초음파기 등 응급장비와 30여가지 응급의약품을 갖추고 있는 닥터헬기는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탑승해 있으며 제세동(심장박동), 심폐소생술, 기계호흡, 기관절개술, 정맥로 확보와 약물투여 등 전문처치가 가능해 ‘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린다.

응급상황에서 중요한 것은 △의료진 요청 시 5분내 출동 △20분내 현장 도착 △1시간 이내 전문처치 세 가지다.

의료장비를 완벽히 갖춘 닥터헬기가 아니면 완수하기 어렵다. 물론 현장에 맨 먼저 도착하는 구급차의 초동 대응과 환자의 이송을 위한 원활한 의사소통이 선제조건으로 작용해야 한다.

헬기 출동 시에는 기장과 부기장, 응급의학과 전문의, 응급구조사가 탑승해 헬기 내 탑재되어 있는 응급장비를 이용해 하늘 위에서 초기 조치를 취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닥터헬기 운용으로 심장·뇌혈관·외상 등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급의료 제공으로 영주지역 응급의료안전망이 크게 강화됐다”며 “골든타임 내 환자 후송조치 등으로 중증 응급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