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경제
우박피해농가 청와대 향해 “실질적 대책 세워라”영주시농민회, 대책위 피해 대책 촉구 집회
  • 오공환 기자
  • 승인 2017.07.28 12:16
  • 호수 629
  • 댓글 0

영주시농민회(회장 장성두)와 우박피해대책위원회(위원장 김무영)는 지난 24일 서울 청와대 앞에서 개최되는 ‘우박피해 대책촉구 전국대회’에 참석했다.

이번 집회는 지난 6월 1일 내린 우박으로 피해를 입은 영주시, 봉화군, 전남 순천시 등의 대책위와 농민회가 주도하고 전국농민총연맹(의장 김영호)의 지원을 받아 추진됐다.

그동안 시는 농업재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대상 입법화,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시기를 놓친 미가입 농가 특별지원 및 대규모 무이자 융자지원, 가공용 사과쥬스 정부차원 전량수매 등과 같은 피해농가 지원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부와 국회 차원에서의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은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다.

영주시농민회 측은 700여명(버스 18대)의 농민이 이번 집회에 참여하고 전국적으로 1천200여명의 농민들이 버스 30대로 상경해 투쟁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무영 위원장은 “국가재난지역 선포, 농작물 피해보상 입법 추진, 피해농산물 수매와 같은 현실적인 대책 마련, 농산물 전품목 농작물재해보험 의무가입 및 가입대상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이를 통해 농민들 모두가 자연재해에서 안전하게 농사 지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공환 기자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