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배용호의 문화 확대경
배용호의 문화확대경[105] 청량산 뒤실마을배용호(전 영주교육장·소백산자락길 위원장)
  • 영주시민신문
  • 승인 2017.06.08 08:39
  • 호수 621
  • 댓글 0
▲윗뒤실마을에서 본 청량산 하늘다리

‘뒤실’은 보통 큰 마을 뒤에 숨어있는 작은 마을에 붙여지는 지명이다. 그러니 뒤실은 산에 가려 앞마을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골짜기에 안에 숨어 있는 것이 보통이다. 산자락이 많은 우리나라는 감추어진 뒤실마을도 적지 않게 마련이다.

뒤실마을은 전국에 골고루 분포되어 있다. 군위 우보면 두북리, 전남 영암의 구림마을, 강원 삼척의 너와마을, 제주도 대정고을 등등. 이렇게 평지보다는 산골에 더 많은 지명이다 보니 산이 많은 우리지역은 뒤실 풍년이다.

순흥면 배점리 뒤실을 비롯해서 상운면 문촌리, 명호면 도천리, 명호면 북곡리, 단양읍 후곡리, 영양군 석보면 등에 뒤실, 두실 혹은 후곡이란 이름으로 산자락 뒤에 숨어 있다. 이렇게 숨어 있는 마을이다 보니 규모를 갖추기는 힘이 드는 모양이다.

낭떠러지를 제겨 서는 비탈진 곳이나, 작은 골짜기에 담겨 있는 듯 아담한 마을이 대부분이다.그래서 뒤실마을 출신 사람들은 산비탈에 걸어 두고 온 고향이야기가 남다른 그리움이 된다.배점리 뒤실마을은 소수서원 옆에 있는 속수마을 뒤에 있다하여 ‘뒤실’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소수서원이나 속수마을에서는 감히 보이지 않는다. 속수마을 북쪽으로 돌아 난 뒷길로 한참 숨바꼭질을 하는 마을이 뒤실이다. 오품 가품일까? 이 마을에서도 다른 마을은 조망되지 않는다.

하여간 이렇게 꼭꼭 숨겨둔 뒷동네를 살가운 우리말로 ‘뒤실’이라 부르는데, 일제가 멋없이 ‘후곡(後谷)’이라고 써 놓아 슬그머니 부아가 치밀기도 한다.

봉화 청량산 뒤쪽마을도 ‘뒤실’이다. 이를 일제가 청량산 북쪽골짜기라 하여 ‘북곡리(北谷里)’라고 통칭하였다. ‘두실마을’이라는 간판이 보이지만 ‘북곡(北谷)’, ‘두곡(杜谷)’, ‘뒤실’이 뒤섞여 나타난 사생아 일듯하며 원래 이름은 아랫뒤실, 윗뒤실일 것 같다.

“마을 앞 낙동강에 북두칠성 형상을 한 바위(말[斗]바위)가 있어 두실(斗室)이라고 하였다.”는 설명은 설득력이 좀 부족해 보인다.

하여간 봉화군 명호면 북곡리. 느티나무 고목이 마을 역사를 귀띔해주는 동구를 지나 안쪽 청량산 뒤편에는 제법 여러 마을이 띄엄띄엄 구성되어 있다. 아랫뒤실, 불단골(북장골), 갈평지, 운산정, 윗뒤실이 모두 청량산의 뒷마을이 되는 셈이다.

그러니 뒤실마을도 원조 싸움을 하게 되는가보다. 억지로 ‘두실마을’이라고 적힌 팻말을 따라 청량산 뒷자락을 가장 깊숙하게 들어가면, 해발 650m 고위평탄면에 하늘아래 첫 동네 윗뒤실마을이 얹혀 있다.

선계(仙界)일 듯, 운계(雲界)일 듯, 그림 같은 풍경 속에는 신선을 닮은 마을사람들이 두런두런 살고 있다. 한때는 80여 호에 달했다지만 지금은 10여 호만 당그라니 남았단다.

워낙 높은 곳에만 살다보니 속세가 그리워지는지 이 마을 사람들은 오히려 아랫뒤실 쯤으로 이사 가는 것이 소망이란다. 공민왕 신이 청량산에 있고, 반대편 마을뒷산 문명산에 공민왕 부인당이 있어 서로 합궁하는 터라고 자랑까지 하면서도….

윗뒤실마을에는 유명한 명호 대추의 원조인양 대추나무 과수원이 빼곡하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주는 대추나무 덕분에 살림을 꾸리고 자녀들도 공부시켰다. 척박한 환경을 극복해내는 뒤실 사람들과 많이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든다.

대추를 가마솥에 찹쌀과 같이 넣어 뭉그러질 때까지 끓이면 푸근한 외할머니 같은 ‘대추고리’가 완성된단다. 서너달 동안을 눈 속에서 옴짝달싹 못하는 동절기를 위해 달콤한 차를 졸여 두는 것이다.

청량산 하늘다리가 가장 잘 조망된다는 곳이 ‘윗뒤실’이다. 윗뒤실마을에서 바라본 청량산은 황홀하기만 하다. 수많은 산꾼들이 다투어 찾아간다는 청량산. 그 빼어난 산세가 손에 닿을 듯 눈앞에 펼쳐지는 별천지에 우리네 ‘삶의 원형’을 지키면서 정다움과 순박함으로 살아가는 산골마을의 전형. 속이지 않고 폼 잡지 않음이 이 땅의 아버지와 엄마들의 모습이다.

영주시민신문  okh7303@yjinews.com

<저작권자 © 영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