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58건)
배용호의 문화 확대경[178] 양백지간 명당, 영주·봉화
예로부터 우리 민족은 태양을 숭배하는‘밝은 민족’으로 하늘에 제사(祭祀)지내는 풍습이 있었으며, 그 제사 지내는 희고, 높고, 신령스러...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41
라인
권자미 시인의 詩읽기[30] 달팽이 약전
달팽이 약전-서정춘내 안의 뼈란 뼈 죄다 녹여서 몸 밖으로 빚어낸 둥글고 아름다운 유골 한 채를 들쳐 업고명부전이 올려다 보인 젖은 뜨락을 슬몃슬몃 핥아가는 온몸이 혓바닥뿐인 生이 있었다.---------------...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40
라인
[기고] 정치후원금‘기부(give)’ and 테이크(take)
옛 말에‘가는 게 있어야 오는 게 있다.’는 말이 있다. 이는 사람 사이의 오고가는 정, 사람사이의 도리가 있어야 한다는 의미일 것이다. 이를 흔히들‘기브(give) 앤드(and) take(테이크)’라고 표현하기도 ...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40
라인
[김연진의 의학칼럼] 미세먼지 주의보
미세먼지가 공포감을 가져올 만큼 연일 심각해지고 있다. 수년 전에는 그 원인이 중국으로부터 넘어오는 오염물질로 지목되었으나, 일각에서는 국내의 오염물질 배출이 더 큰 문제인 것처럼 보도되었다. 하지만 요즘은 어디서 ...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39
라인
권서각의 프리즘[115] 저지레
저지레라는 우리말이 있다. 일을 들추어내거나 떠벌려 그르치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주로 어린이들이 아무 생각없이 행동해서 어른들이 수습하기 곤란한 일을 했을 때 쓰는 말이다.저지레라는 말을 어른에게 쓰지 않는 것은 ...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39
라인
[기고] 시니어 연극을 마치고서
60세가 훨씬 지나서야 나 자신을 놓고 깊이 반문하는 계기가 되었다. 짧은 순간들이 이어져 인생이 되듯이 나에게 있어 많은 시간들은 소중한 시간들을 조바심치면서 쏜살같이 흘러갔다.뚜렷한 목표도 없이 본래의 의미가 잊...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39
라인
[시민칼럼] 술의 명암
고려시대의 가전체소설 『국순전』과 『국선생전』은 모두 술에 인격을 부여하여 출생과 죽음에 이르는 과정을 서술했다. 하지만 술에 대한 지은이의 견해는 상반된다.『국순전』은‘술은 아첨과 불의로써 분수에 넘치는 행위를 하...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38
라인
류창수의 잊혀진 영주역사이야기[22] 불야성(不夜城)영주역(1)
1955년12월30일~1973년10월16일까지17년10개월간 영주역광장은 불야성(不夜城)을 이루고 있었다. 역 광장에는 인파가 넘쳤고 주변에 여관, 여인숙, 다방, 식당 등 유흥가 주변으로 바쁘게 영업이 이어졌다. ...
영주시민신문  |  2018-12-11 20:08
라인
[기고]다가오는 겨울, 예방하는 화재, 대비하는 우리
2018년 지독하던 여름 더위가 지나가고 강추위가 예상되는 겨울이 오고 있다. 겨울이 추워지는 만큼 난방기구와 전기 사용량이 증가하는 시기이며 또한 전국 각지 빈번하게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10
라인
배용호의문화확대경[177] 병자호란 삼학사, 홍익한(洪翼漢)
후금 태종 홍타이지[皇太極]는 국호를 청(淸)이라고 고치고 자신을 황제로 칭하면서 장수 용골대(龍骨大) 등을 보내어 신사협정을 강요하였...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10
라인
권자미 시인의 詩읽기[29] 마크 로스코
마크 로스코-나희덕적갈색 위에 옅은 빨간색이 스며들 때적갈색 위에 검은색이 번질 때면은 또 하나의 면을 향해 나아간다안간힘으로색이 색을 찢고 나오고색면들 사이로불에 타버린 입술을 무어라달싹거리고마음을 소등한 자에게만...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09
라인
[하승수칼럼] 국회의원 연봉과 지방의원 의정비
예전에 어느 농촌지역의 군의원과 대화를 하다가 ‘국회의원 연봉’ 얘기를 하게 됐다. 국회의원 연봉이 1억5천만원이 넘는다고 하자, 그 군의원은 깜짝 놀랐다. 본인이 받는 의정비의 4배 정도 된다는 것이다.그 얘기를 ...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08
라인
장호순교수의지역에서희망찾기[199] 지나간 30년, 앞으로 30년
올해는 풀뿌리 지역신문, 즉 지역주간신문의 역사가 30년째 되는 해이다. 1987년 6월 항쟁 민주화의 물결이 지역신문 발행으로 이어져, 1988년 충남 홍성의 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지역주간신문이 창간되기 시작...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07
라인
권서각의프리즘[114] 안동지원 판사님들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문화가 융성하고 풍속이 아름다운 나라다. 다음은 사회 구성원들이 높은 도덕성을 가진 나라다. 다음이 법이 바르게 선 나라다. 풍속이 아름답거나 도덕적인 나라는 사실 법이 설 자리가 없다. 그런...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07
라인
[시민칼럼] 그리운 부석사 달빛걷기
아주 특별한 여행을 다녀왔다. 브람스 교향곡 3번 3악장을 들으며, 935번 지방도를 타고 그곳을 향하는 동안, 그리움이란 단어를 떠올렸다. 은행잎으로 노랗게 물든 가을 도로가 메마른 풍경이었다면, 그리움이란 단어를...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6:06
라인
류창수의 잊혀진 영주역사이야기[21] 순흥(順興)이 걸어온 길
1457년(세조3. 丁丑年)정축지변(丁丑之變)이 실패로 돌아간 뒤 순흥의 밤하늘에 별빛이 사라졌다. 금성대군과 부사 이보흠은 사사되고 순흥 백성은 도륙 당했다. 고을은 모두 불태워서 없애버렸고 순흥부는 혁파시켜 버렸...
영주시민신문  |  2018-11-30 15:25
라인
[시민칼럼] 젊은이의 양지(陽地)
작년 12월 신영주 역전 앞에 있는 대성빌딩 7층에 있던 대성헬스장이 문을 닫았다. 그곳에서 3년 동안 엘리베이터로 이동을 하며 재활을 위해 운동을 했다. 그런데 헬스장이 폐업을 하자 장애를 가진 사람이 운동을 할 ...
영주시민신문  |  2018-11-27 09:37
라인
권서각의프리즘[113] 이분법과 양비론
요즘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 문제가 주요 소식으로 오르내린다. 정부에서 임명하는 공공기관의 장이나 사외 이사, 감사 등의 자리를 말한다. 민주정부라고 믿었던 문재인 정부도 권력을 잡으니 전 정부와 다르지 않게 정권창출...
영주시민신문  |  2018-11-27 09:36
라인
[독자기고] 잊어버린 역사를 찾아서
아메리카 대륙은 원래 인디언의 땅이었다. 아무 관계도 없고 죄도 없는 인디언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고 우리가 말하는 보스턴 차 사건을 일으켰다. 미국은 이 사건이 도화선이 되어 영국과 전쟁을 벌여 1776년에 독립을 ...
영주시민신문  |  2018-11-27 09:35
라인
배용호의문화확대경[176] 들길에 나앉은 늙은이, 야옹정(野翁亭)
이른바 4대 사화(士禍)의 소용돌이에 몸서리친 조선의 선비들은 제각각 보신처를 찾아 전국의 산천을 나선다. 은둔과 자기수련으로써 도교(...
영주시민신문  |  2018-11-27 09:34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